:) 저는 해파리를 관찰하는 공부를 합니다.  유유히 헤엄치는 해파리를 보며, 경탄과 동시에 마음의 안정을 찾기도 하지요. 수족관에 일하시는 연구자 분에게 들은 이야기 이지만,  많은 수의 관람자들이 해파리가 전시된  특별관을 가장 인상 깊었던  부분이라고 꼽을 만큼이라고 인기가 높다고 합니다. 그 후부터 저는 사람들의 안식처로 해파리가 가득한 수조가 있는 도서관을 짓고 싶은 꿈을 꾸었습니다.

 

해파리를 바다에서 채집하여, 새로운 공간에 배치하면 저는 '밥걱정'에 며칠 시달립니다. 바다 속에서 자유롭게 살던 해파리들은 한정된 수조 안으로 들어오면, 매우 까다롭게 변합니다.  밖에서 예쁘게 골고루 먹는 착한 어린이가  집에 오면 편식의 본능을 들어낸다고 할까요.보통 실험실, 수족관 등 실내에서 생물을 키우는 경우 대부분 아르테미아라는 Brine shrimp을 먹이로 이용하는데, 이 담수새우의 알이 깡통으로 포장되어옵니다. 바닷물 500ml에 새우알 한 수저가량 넣고 산소를 공급하면  약 이틀 후, 조그만 새우들이 깨어있는 것을 볼 수가 있습니다. 여기서  꼭 알이 아닌 성체만을 분리해서주지 않으면, 소화불량으로 해파리가 하루 후 바닥에 뒤집어 있는 현상을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정말 신기한 건, 먹이로 유통되는 새우알이 복숭아깡통 안에서 수 년간을 지내도 부화가 가능하다는 것이죠. 그저 나무조각 외형이라도, 동면은 취하는 그 새우알을 우리는 명확하게 생명이라고 답할 수 있습니다.

 

생명은 단지 자라는 것으로 판단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동굴 속의 대리석은 수만년을 걸쳐 성장합니다. 컴퓨터 프로그램은 서로 연결되기도 하고, 진화가 가능하다고 하더라구요. 하지만  우리는 이 둘을 무생물이라고 부를 수 있지요. RNA와 DNA 를 단백질로 감싼 바이러스는 무한대의 속도로 진화하지만,  간단히 생명이라고 결론지을 수 없습니다. NASA에 참여한 생물학자 Gerald Joyce 는 자신이 감염시킨 다른 세포 안에서만 진화하기에 생명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 기생과 숙주관계의 많은 생물들은 어떻게 되는 걸까요. 후에 Joyce 는 실험 중, 바이러스보다 더욱 간단한 형태의 서로 복제하는 두 RNA 분자쌍을 발견하게됩니다. 원시지구실험과 같이 우연히 만들어진 이 개체들은 자신이 정립한 생명의 정의에 답할 수 없게 만들었습니다.역사 속의 수많은 철학자들은 생명을 정의하기위해 노력했습니다. 생명의 교과서적 정의는 조직적이고, 성장하고, 번식하며 진화하는 특성을 가진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정의에 들어맞지 않는 수많은 예외의 개체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뉴욕타임즈의 FERRIS JABR는 'Why nothing is truly alive' 에서 우리가 모순에 맞닥뜨린 것은 실재하지 않는 어떤 개념을 정의하려 했기 때문이라고말합니다. 생명이란 그저 관념일 뿐이기에 현실 세계에서 존재하고 구별되는 개념이 아니라고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저에게는 조금은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기도 합니다만, 불교철학의 '색즉시공  공즉시색'과 상통하는 건지도 조심스레 예측해보았습니다.

 

고등학교 때, 파동과 에너지 부분을 배우며 세상 물질의 대한 정의에 큰 혼란이 왔었던 적이 있습니다. 사실 아직도 풀리지 못한 문제이지만… 파장에 따라 입자적, 파동적인 성질을 가지고 있다는 이론에 과연 제 눈에 보이는 실체적인 빛은 무엇인지, 없는 것과 있는 것에 대한 판단에  꽤나 심각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결국은 저에겐 생명의 정의는 과학이 답할 수 있는가란 질문부터 시작해야 할 것 같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은 어떠신지 궁금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5 <과학과 기술> 2017년 11월 호 - 제1회 한독 환경 워크숍 file 관리자 2017.11.13 133
234 2017년 정기총회 및 추계학술대회 참관기 file 관리자 2017.10.29 245
233 학문을 직업으로 삼으려는 젊은 학자들을 위하여 file Cookiemonster 2017.05.05 336
232 더 널리 알려져야 하는 과학 개념은? file 편집간사 2017.02.15 242
231 당신이 보는 지도에 동해가 없다. file 편집간사 2016.08.17 400
230 베를린공대 학술동아리, 학교생활을 위한 필수어플 개발 file 편집간사 2016.03.21 732
229 학계를 떠나는 한 박사과정 학생의 뜨거운 질타 file 편집간사 2016.03.20 1094
» 살아있음에 대한 궁금함 - 생물과 무생물의 경계 file 편집간사 2016.03.19 407
227 네이쳐에서 바라보는 2016을 전망하는 과학소식 편집간사 2016.03.18 349
226 아이디어가 필요해! 여섯색깔모자 기법(Six Thinking Hats) 편집간사 2016.03.15 532
225 한·유럽학술회의(EKC 2012) 참관기 관리자 2012.08.13 17203
224 소프라노 장승희 국제 오페라 코스에서 대상 수상 [2] file VeKNI 2011.09.11 26903
223 [VeKNI] 자문위원 이경종 교수님의 자서전 발행 [2] file VeKNI 2011.06.23 20370
222 [연주회 in Aachen] 실내악 5중주 file VeKNI 2010.04.30 34352
221 제네바 Nutraceutical 전시회(5월) 세미나 참석 연구원 찾습니다 이민호 2010.02.25 39859
220 서유럽, 북유럽 대학생대장정 같이하실 분 ~ pilote 2010.02.23 52579
219 [헤드헌팅] 대기업 LED 연구/기술/영업/마케팅/특허/법무 인력 채용 김기목 2010.02.07 50869
218 2010년 월드컵 기간, 남아공 함께 가실 분 pilote 2010.01.29 28932
217 새해 단상 시대 2010.01.08 23315
216 조성형 감독의 영화 'Endstation der Sehnsüchte'를 소개합니다 조진행 2009.11.13 27825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