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이 빨리 가는 것 같지 않습니까

시대 2007.08.20 11:44 조회 수 : 12992

                    
                    
                
    물질 만능시대에 산다고 하여
    재물만 있으면 무엇이던지 다 이룰 수 있다는
    사고방식을 가진 자에게는
    언젠가는 불행이 돌아오는 것이니라.
    금전으로 약은 살 수 있으나
    건강은 살 수 없는 것이며
    사람의 몸은 살 수 있으나
    마음은 살 수 없는 것이며
    주색酒色의 향락은 살 수 있으나
    행복은 살 수 없는 것이며
    하루의 생활은 구할 수 있는 것이나
    죽고 사는 수명은 구할 수 없는 것이니
    재물만 있으면 행복하다라는 생각을 버려야
    진정한 행복이 돌아올 것이니라.
      
        
          
    용서할 줄 알고 이해하는 사람은
    남을 미워하지 않느니라.
    자기자신을 항상 내세우는 사람은
    남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며
    자기자신이 언제나 옳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남을 용서할 줄 모르느니라.
    자신의 잘못을 알지 못하는 사람은
    남의 잘못을 용서할 줄 모르는 것이니
    이러한 사람은 화합을 가져올 수 없느니라.
      
        
            
    사람이 꾀를 많이 쓰는 자는
    하는 일들이 잘 풀리지 않는 것이며
    변덕스럽게 마음을 쓰는 자는
    매사가 되는 일이 없어 괴로워지는 것이니라.  
          
          
            
     알고 모르는 곳에
     사람의 됨됨이가 있는 것이 아니라
     진실한 곳에 사람다움이 있는 것이며
     배우고 못 배운 곳에
     사람다움이 있는 것이 아니라
     正心에서 사람다움이 있는 것이니라.    
        
          
          
     남을 이기고 산다는 생각을 갖지 말고
     최선을 다하고 산다는 생각을 가져라.
     그러면 지고서도 이기는 복록이 돌아오느니라.
        
                
        
       출처 :  미륵대도 경전
      
          
              
   - - - - - - - - - - - - - - - - - -
              
        
            
     세월이 빠르게 가고 있다는 느낌은
     주관적인 것이 아니라 실제로 시간이 단축됐기 때문입니다.
     요즘(2006년)의 하루는 옛날의 16시간 밖에 안되기 때문에
     시간이 빠르게 흐르는 것으로 느껴지고 있는 것입니다.
     고려시대의 하루와 요즘의 하루는 같은 하루지만
     시간흐름에 대한 느낌은 다른 것입니다.
     쉬운 이야기 같지만 깊이 들어가면
     지구 과학수준을 벗어나게 됩니다.
                            
              
                  
     70.80 년대 석유파동, 9.11 테러를 일으킨 집단은
     중동 국가, 회교 단체가 아니라
     외계 정보. 세계 경제를 통제 조작하고 있는 세계 비밀 세력
                  
        
                  
     통일과 더불어 조선시대, 일제시대에 이은
     대한민국 시대는 끝나고
     지구변화와 함께 새로운 시대 시작.
     새시대의 지구촌은 우주 별 문명 존재들과
     현재의 준비 단계( UFO 시연 비행,  인터넷을 통한 메세지 제공
     기타 활동 ) 에서 벗어나 본격 교류하는 시대
                
          
                          
        출처 :  Daum 카페 용화세상
          
                
                                        
◆   자세한 것은 :  http://cafe.daum.net/mrdd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1 공간의 사고 채호준 2008.06.09 11594
190 국제전화싸게쓰세요/ 이예규 2008.06.09 13406
189 독일 고등교육기관의 교수직급에 대해서 알고 싶습니다. Kim 2008.06.08 14239
188 라프대장정 참가단을 모집합니다. 라피언 2008.06.02 13027
187 Fraunhofer 에 대해 잘 알고 계시는 분을 찾습니다. 정철현 2008.05.29 12756
186 UN/World-wide/기업/연구소 우수인재 채용 알라딘 2008.05.18 13041
185 이제는 인간 차례 시대 2008.05.05 11849
184 숭례문 사건이 이 시대에 던져주는 의미 시대 2008.03.05 14045
183 무자년을 열며 2 시대 2008.01.03 12675
182 틸트로터 무인항공기 기술국 우뚝 VeKNI 2007.12.09 15866
181 국가출연연구기관/각분야 박사급연구원 최혜정 2007.10.30 15996
180 이메일주소가 보이지 않아요 김지애 2007.09.18 15659
179 [re] 이메일주소가 보이지 않아요 VeKNI 2007.09.19 15333
178 2지역 환경캠프를 마치고... file 이현준 2007.08.22 17614
» 세월이 빨리 가는 것 같지 않습니까 시대 2007.08.20 12992
176 전기전자 정보통신 전문 분과 e-forum Chang 2007.08.19 14999
175 제약사업 근무 경험있는 분을 찾습니다. secret 이창규 2007.08.06 4
174 내부의 적 지방간,콜레스테롤 file 장광호 2007.07.24 17167
173 재독과협자문위원회 모임이 있었습니다. file VeKNI 2007.05.29 16991
172 통역에 도움주실 분을 찾습니다. 여주희 2007.05.09 15897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