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6335 추천 수 0 댓글 0
[실종자 유가족들 서울까지 도보행진 벌여]

"벌써 세상에서 잊혀지고 있는 대구지하철 참사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을 되돌리기 위해 도보행진에 나섰습니다.”

대구지하철 참사 실종자 유가족 4명이 8일부터 가족 등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 당국의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대구에서 서울까지 320㎞에 이르는 길을 한걸음씩 힘겹게 옮기고 있다.

행진에 나선 이들은 1080호 전동차에 탑승했던 실종자 신상효(40ㆍ울산 신정동)씨의 동생 태형(35)씨와 신명희(41ㆍ여ㆍ대구 동구 율하동)씨의 동생 진석(33)씨, 이순자(48ㆍ여ㆍ대구 달서구 신당동)씨의 딸 전은영(23)씨와 이씨의 동생 은숙(31ㆍ여)씨 등 4명.

주말인 지난 8일 오전 대구 중앙로역을 빠져 나온 이들은 하루 30㎞씩의 강행군에 갈수록 발걸음이 무거워지고 있다. 이모ㆍ조카 사이인 이씨와 전씨는 서로 아픈 다리와 어깨를 주물러주며 이를 악물고 행진을 계속해 시민들의 눈시울을 적시고 있다.

이들은 11일 경북 상주시 서문동 중앙네거리에 도착, 시민들을 상대로 서명운동을 벌인 후 충북 보은으로 향하는 길에 20여 명의 상주대학생들이 4㎞ 가량을 함께 행진하며 격려와 위로를 아끼지 않아 응어리졌던 마음이 한결 풀렸다.

이들의 최종 목적지는 서울대학교. 당초 국회의사당으로 갈 생각이었지만 미래의 인재들에게 ‘안전한 한국’을 당부하기 위해 서울대로 바꿨다.

이들은 청주와 용인을 거쳐 사고발생 한 달째인 18일 서울대에 도착, 대장정을 마감할 계획이다.

도보행진의 리더격인 신태형씨는 “수백 명이 희생된 참사를 한 달도 안돼 잊어버리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다시는 이런 비극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국민이 경각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준호기자 jhjun@hk.co.kr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이름 조회 수
2003.02.27 자유게시판입니다. VeKNI 16962
2003.02.27 홈페이지 개편! Joon-Weon Seok 16147
2003.02.27 축하합니다 유승덕 16696
2003.02.27 새 홈페이지와 함께 더욱 발전하는 과기협이 되길 바라며... 과기협 2지역 17089
2003.03.06 서울시민 4백50만 죽어도 북한 붕괴시키겠다 퍼옴 16439
2003.03.07 홈페이지 새단장을 축하합니다 김봉태 16438
2003.03.09 조선일보여, 더 이상 언론이기를 포기하라 KBS 16101
2003.03.11 "대구 참사 벌써 잊혀져서야…" 김미경 16335
2003.03.12 유시민의 아침편지-대한민국 검사들은 무엇으로 사는가 퍼옴 15079
2003.03.20 독일내 쿠르드 단체 테러 가능성 연합뉴스 16372
2003.05.10 獨, 담배값 4유로 이상으로 인상 추진 VeKNI 16160
2003.05.10 獨, 거주자 주차비 3배 이상 인상 방침 VeKNI 15780
2003.05.10 "獨 올해 4만여 기업 도산 전망" VeKNI 15950
2003.05.20 <과학>최상의 인터넷검색법 VeKNI 16004
2003.05.21 獨, EU 재정 약 4분의 1 부담 VeKNI 15660
2003.05.23 전시회 기간중 알르바이트 하실분 구합니다. 윤희진 13297
2003.05.24 獨 경제 회복 기미 안보인다' VeKNI 12660
2003.05.24 함부르크, 만년 대학생에 수업료 부과 VeKNI 11762
2003.05.24 독일 9월부터 고속도로 통행료 받아 VeKNI 17638
2003.05.27 Deutschland verschwendet seine Wissens-Potenziale VeKNI 1117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