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3232 추천 수 0 댓글 0
(파리=연합뉴스) 현경숙 특파원= 지난 10~13일 실시된 유럽의회 선거 결과 유럽연합(EU) 유권자들의 무관심과 쟁점의 실종 속에 25개 회원국에서 집권당들이  대부분 패배하고 야당이 승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영국,폴란드 등에서는 유럽 통합에 반대하는 정당이 부상했고 이라크 파병국에서는 자국 정부의 이라크 관련 정책에 대한 불만도 선거 결과에 드러났다.

    의석수 순위로는 중도우파 정당  연합체인  유럽국민당-유럽민주주의자(PPE-DE) 그룹이 제1그룹, 유럽사민당(PSE) 그룹이 제2그룹의 자리를 지켜 제 1,2그룹의 판도는 이전 유럽의회와 같을 것으로 예측됐다.

    이번 유럽의회 선거는 EU가 지난 5월1일 회원국이 기존의 15개에서 중.동구권 10 개국을 합해 25개로 확대된 이후 처음으로 실시된 것이다.

    프랑스, 독일, 스페인 등 19개국이 13일 선거를 실시했으며 영국, 네덜란드  등 6개국이 10일부터 12일까지 투표를 마쳤다.

    선거뒤 실시된 출구조사 결과 중도우파인 PPE-DE그룹은 총 732개 의석 중 250-280석, 중도 좌파 연합인 PSE 그룹은 190-210석을 얻을 것으로 예상됐다.

    제 3그룹은 유럽자민당(ELDR) 그룹으로 55-70석을 얻을 것으로, 유럽통합  반대 론자들인 '민주주의와 다양성 유럽그룹'(EDD)은 16-22석을 차지할 것으로 예측됐다.

    AP 통신은 PPE가 269석, PSE가 199석, ELDR가 66석을 각각 차지한 것으로  보도했다.

    이번 선거는 유권자가 3억5천만명에 이르는, 사상 최대규모의 다국 선거로서 인 류 최대의 민주주의 실험 중 하나로 평가됐으나 유권자들의 무관심으로 인해 투표율이 유럽의회 선거 사상 가장 낮은 44.2%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지난달 EU에 가입한 중.동구권 10개국의 투표율이 28.7%에 불과해 EU 확대가 이들 지역 주민들의 여론을 무시하고 성급하게 추진되지 않았느냐하는 반성을 불러 일으켰다.

    유권자들의 무관심과 투표율 저조는 영국, 폴란드, 체코, 덴마크, 스웨덴  등에 서 유럽통합 회의론자들이 부상하는 계기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프랑스, 독일의 집권당이 참패하는 등 회원국 대부분에서 집권당이 패배하고 야당이 약진한 것으로 나타난 것은 이번 선거가 EU 차원의 쟁점에 좌우되지 않고 국내 정치상황에 큰 영향을 받았으며 대부분 유권자들이 집권당에 대한 불만을  표출하는 기회로 삼았기 때문이다.

    프랑스는 제 1 야당인 사회당이 30% 가량을 득표해 총 78개 의석 중  28-30석을 얻고 집권당인 대중운동연합(UMP)은 16.5% 가량을 득표해 16-18석을 얻는데 그칠 것으로 예측됐다.

    독일은 게르하르트 슈뢰더 총리가 이끄는 집권 사민당이 5년전 30.7%보다  크게 떨어진 21.5%를 득표한 반면 야당인 기민-기사당 연합이 45.3%를 득표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경기침체, 고실업, 집권당과 정부가 추진 중인 사회보장혜택 축소 등에 대 한 두 나라 국민의 반발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됐다.

    이라크 파병에 대한 국민 반대도 집권당 패배를 초래한 원인이 됐다.

    토니 블레어 총리가 이끄는 영국 노동당은 22석을 얻는데 그쳐 5석 안팎을 잃은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유럽 통합에 반대하는 UK 독립당이 17석,  보수당은  21석을 차지한 것으로 예상됐다.

    스페인의 경우 이라크 전쟁에 반대해 최근 집권한 사회당이 이번 선거에서도 43.3%의 지지율로 41.3%의 보수 야당을 눌렀다.

    네덜란드에서는 이라크에 1천400여명을 파병한 집권당이 패배하고 야당인  좌파 가 승리했으며 이라크에 3천여명을 파병한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이탈리아 총리에 대 한 지지도 떨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포르투갈에서는 이라크 전쟁을 찬성했던 집권 우파에 대한 지지가 떨어지고  야 당인 사회당이 이길 것으로 예측됐다.

    오스트리아에서는 야당인 사민당이 박빙의 승리를 거두고 체코는 투표율이 극히 낮은 가운데 야당인 시민민주당이 총 24개 의석 중 9석을 차지하고 집권 연정 3당은 5석을 얻을 것으로 나타났다.

    폴란드에서는 중도 우파 야당인 시민플랫폼이 28%, 이라크전과 EU 가입에  반대하는 두개 정당 폴란드가족연맹과 로마가톨릭당이 16% 지지를 얻어 집권당을 누르고 강세를 보인 것으로 집계됐다.

    ksh@yna.co.kr

List of Articles
날짜 제목 이름 조회 수
2009.07.22 우진세렉스(주) 플라스틱사출 성형기기 제작연구원 채용공고 file Eun-Kyong Kim 22204
2004.08.07 유럽 개인투자자 증시서 계속 이탈 VeKNI 16271
2003.12.25 유럽 대학 공교육 조류 퇴조 VeKNI 13091
2004.12.16 유럽 폭염 곧 "일상 기후" 된다 VeKNI 15302
2004.04.19 유럽-코리아재단, 남북한 학생 유럽유학 지원 VeKNI 16573
2004.06.14 유럽의회 선거, 집권당 패배-중도우파 승리 VeKNI 13232
2003.08.28 유럽전역 폭염 사망자 2만명 추정 VeKNI 16100
2003.09.08 유로가입 스웨덴 국민투표 부결시 덴마크도 영향 VeKNI 16323
2003.12.15 유로화 사상 최고치 기록 VeKNI 13049
2003.03.12 유시민의 아침편지-대한민국 검사들은 무엇으로 사는가 퍼옴 15120
2008.07.31 유족께 심심한 조위를 드립니다. Bok-Chan Na 13165
2004.04.02 은하계에 지구 같은 행성 50개 VeKNI 14015
2009.06.20 이공계 여성들의 Peer Networking, 온라인 WISTREE 2009 Yonghee Kim 12717
2007.09.19 이메일주소가 보이지 않아요 김지애 15783
2008.05.05 이제는 인간 차례 시대 12011
2006.03.11 인사말씀 이정훈 14643
2006.07.14 일인시위 1주일 침묵중인 대한수학회 이재율 14323
2004.07.26 자료요청협조문 김낙순 15425
2003.02.27 자유게시판입니다. VeKNI 16977
2006.06.13 잘못된 심사의견과 올바른 답변 file 이재율 15040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Next
/ 18
CLOSE